이재도가 비춘 자부심, “마레이 부재? 우리만큼 버틸 팀은 없을 거다”

Previous Next

이재도가 비춘 자부심, “마레이 부재? 우리만큼 버틸 팀은 없을 거다”

댓글 : 0 조회 : 64
01122242eb46e8ad2354b728807699bd_1708738354_4545.PNG

“어느 팀이든 1옵션 외국 선수 없이 쉽지 않다. 그렇게 보면, 우리만큼 버틸 팀은 없을 거다”

창원 LG는 2022~2023시즌 정규리그 2위를 차지했다. 서울 SK(36승 18패)와 승률 및 상대 전적도 동일했지만, 상대 득실차에서 앞섰기 때문. 그래서 LG는 2013~2014시즌 이후 9년 만에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얻었다.

조상현 LG 감독이 ‘수비’와 ‘빠른 공수 전환’이라는 컬러를 선수들에게 잘 심어줬고, 아셈 마레이(202cm, C)와 단테 커닝햄(203cm, F)으로 이뤄진 외국 선수 듀오가 중심을 잡아줬다.

그러나 이재도(180cm, G) 같은 국내 볼 핸들러의 힘도 컸다. 특히, 이재도의 ‘내구성’과 ‘공수 밸런스’는 LG에 긍정적인 영향을 안겼다. LG 도약의 숨은 이유.

그리고 LG는 2023~2024시즌에도 상위권을 달리고 있다. 26승 17패로 3위. 2위 수원 KT(28승 13패)를 3게임 차로 쫓고 있다. 다만, 4위인 서울 SK(25승 17패)에 반 게임 차로 쫓기고 있다.

2~4위의 승률로 알 수 있듯, LG의 경기력은 2022~2023시즌 같지 않다. 상위권 팀의 경기력이 상승한 것도 있지만, LG의 상황이 이전보다 불안하기 때문이다.

먼저 2옵션으로 쏠쏠히 활약했던 커닝햄이 허리 통증으로 이탈했다. 2라운드를 지배했던 마레이 역시 무릎 골멍으로 꽤 긴 시간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이로 인해, 남은 국내 선수들이 평소보다 많은 힘을 써야 했다.

이재도가 느낀 부담도 컸다. 컨트롤 타워인 마레이가 빠져, 이재도가 해야 할 게 늘었기 때문. 평균 출전 시간이 약 5분 가까이 줄었음에도(2022~2023 : 30분 20초, 2023~2024 : 25분 24초), 이재도는 부담을 느꼈다.

이재도는 “출전 시간에 관한 생각을 크게 하지 않았다. 내가 잘했다면, 더 많이 뛰었을 거다. 그리고 마레이가 없을 때, 선수들 모두 공수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마레이가 LG에서 오래 뛰었고, 마레이는 공수 모두 많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며 ‘출전 시간’과 ‘마레이 부재’를 이야기했다.

이어, “1옵션 외국 선수가 빠지는 팀의 선수들 모두 어려움을 겪을 거다. 아마 나와 비슷한 어려움을 느낄 거다. 그래서 외국 선수가 중요하다”며 ‘1옵션 외국 선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옵션 외국 선수’를 강조한 이재도는 “1옵션 외국 선수가 빠져도, 나머지 선수들이 잘 메워줘야 한다. 그게 팀의 평균 경기력을 판단하는 척도다. 그런 의미로 본다면, 우리는 이번 시즌에 충분히 잘하고 있다”며 선수들의 선전을 언급했다.

그 후 “누군가는 ‘LG가 마레이 없어서 무너졌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는 마레이 없이 5할 승률을 기록했다.(정확한 승패는 9승 5패) 결과만 놓고 보면, 우리는 무너지지 않았다. 오히려 우리만큼 버틸 팀이 얼마 없을 거다”며 마레이 없이 버틴 팀을 고무적으로 생각했다.

계속해 “물론, 마레이가 빠져서, 선수들이 많이 힘들다. 그렇지만 다른 선수들이 각자의 역할을 해줬다. 얻은 게 많을 거다. 마레이의 부재가 크긴 했지만, 팀적으로는 플러스였다”며 마레이 없이 버틴 팀원 또한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한편, LG는 A매치 브레이크 후 휴식을 취했다. 어느 정도 쉰 후, 훈련을 시작했다. 비록 핵심 포워드인 양홍석(195cm, F)이 빠졌지만, 남은 선수들끼리 합을 맞춰왔다. 마레이가 팀 훈련에 돌아온 것 역시 변화 중 하나.

이재도는 우선 “팀의 포커스는 마레이다.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고민을 많이 하실 거다. 또, 11경기 밖에 남지 않아, 우리가 뭔가를 크게 바꿀 수 없다. 마지막까지 다치지 않고, 경기 감각을 유지해야 한다”며 ‘유지’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유지’를 언급한 이재도는 “마레이의 복귀 여부와 마레이의 컨디션에 따라, 내 역할과 플레이가 달라질 것 같다. ‘마레이가 빠르게 복귀했으면...’이라는 마음이 아니다. 마레이를 믿고, 마레이를 기다려야 한다”며 ‘마레이의 컨디션’ 또한 핵심 변수로 여겼다.

마지막으로 “다들 지금까지 잘해왔다. 남은 경기에서는 순위 경쟁을 해야 한다. 우리가 최대한 높이 가려면, 첫 4경기를 잘 해야 한다. 거기서 승수를 많이 쌓으면, 순위 경쟁에 유리할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포인트 랭킹

  • RANK
  • MEMBER
  • POINT

레벨 랭킹

  • RANK
  • MEMBER
  • EX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