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제임스, NBA 데뷔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44점 차 패배

Previous Next

‘킹’ 제임스, NBA 데뷔 20여년 만에 처음으로 44점 차 패배

댓글 : 0 조회 : 205

ccbfc87808ed4596ada905e6a0f8ccc0_1701221335_715.PNG

조엘 엠비드가 트리플더블을 달성한 미국프로농구(NBA)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LA 레이커스를 무려 44점 차로 대파했다.

필라델피아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웰스 파고 센터에서 열린 2023-2024 NBA 정규리그 LA 레이커스와 홈 경기에서 138-94로 크게 이겼다.

필라델피아의 엠비드는 30점, 11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자신의 리그 통산 6호, 시즌 1호 트리플더블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경기는 LA 레이커스 소속인 르브론 제임스가 가장 큰 점수 차로 패한 기록이 됐다.

2003년 NBA에 데뷔한 제임스가 그동안 가장 큰 점수 차로 진 경기는 2019년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경기의 42점 차였다.

당시 인디애나는 제임스가 몸담았던 LA 레이커스를 136-94로 대파했다.

필라델피아에 44점 차로 LA 레이커스가 패한 이날 경기에서 제임스는 18점,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리바운드는 하나도 잡지 못했다.

필라델피아는 3점슛을 22개나 터뜨렸고, 리바운드에서도 48-32로 앞서는 등 엠비드를 4쿼터에 기용하지 않고도 LA 레이커스를 압도했다.

12승 5패가 된 필라델피아는 동부 콘퍼런스 공동 2위에 올랐고, 10승 8패의 LA 레이커스는 서부 콘퍼런스 8위에 머물렀다.

디트로이트 피스턴스는 워싱턴 위저즈에 107-126으로 져 최근 14연패 수렁에 빠졌다.

두 팀은 이날 경기 전까지 2승 14패로 동부 콘퍼런스 공동 14위였으나 이날 결과로 워싱턴이 14위(3승 14패), 디트로이트 15위(2승 15패)로 순위가 갈렸다.

서부 콘퍼런스 최하위 샌안토니오 스퍼스(3승 14패)도 현재 12연패 중이다.

[28일 NBA 전적]

워싱턴 126-107 디트로이트

포틀랜드 114-110 인디애나

필라델피아 138-94 LA 레이커스

유타 114-112 뉴올리언스

덴버 113-104 LA 클리퍼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포인트 랭킹

  • RANK
  • MEMBER
  • POINT

레벨 랭킹

  • RANK
  • MEMBER
  • EX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