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월 걸렸는데’ 부상에 또 울었다…“벤탄쿠르, 화 많이 났더라”

Previous Next

‘8개월 걸렸는데’ 부상에 또 울었다…“벤탄쿠르, 화 많이 났더라”

댓글 : 0 조회 : 204
86125016cbfdcab5b834cf149190a3f7_1701135717_3087.PNG

로드리고 벤탄쿠르(26‧토트넘 훗스퍼)에게는 너무나도 가혹한 나날이다. 장기 부상을 이겨낸 뒤 그라운드를 밟고 있었는데, 또다시 부상이 찾아왔다.

벤탄쿠르는 지난 26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 아스톤 빌라전에서 선발 출격했다. 지오바니 로 셀소와 함께 중원을 맡았다.

벤탄쿠르에게 오랜만에 찾아온 선발 기회였다. 벤탄쿠르는 2022-23시즌 PL 23라운드 레스터 시티전에서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입은 뒤, 289일 만에 선발로 복귀했다. 지난 10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에서 복귀전을 치르긴 했으나, 11라운드 첼시전, 12라운드 울버햄튼전까지 모두 교체 투입이었다.

갈증이 얼마나 심했는지, 벤탄쿠르는 중원을 열심히 누비며 힘 싸움을 도왔다. 지상 경합을 세 번 시도해 모두 승리했으며 태클 1회 성공(1회 시도), 리커버리 1회, 가로채기 1회, 피파울 1회 등도 기록했다. 확실히 벤탄쿠르가 있어 볼이 잘 순환되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위험한 순간이 찾아왔다. 전반 27분, 매티 캐시가 벤탄쿠르를 향해 거친 태클을 시도했다. 이에 따라 벤탄쿠르는 발목 쪽에 충격이 가해지졌고, 그대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고통스러워했다. 캐시에게는 경고가 주어졌다. 벤탄쿠르는 의료진 투입 후 치료를 받은 뒤에 다시 그라운드를 밟았으나, 얼마 안 가 다시 넘어졌다. 그렇게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교체됐다.

몸 상태가 우려된다. 영국 ‘더 선’의 톰 바클레이 기자는 “벤탄쿠르가 믹스트존에 절뚝거리면서 왔다. 매우 고통스러워 보인다”라고 전했다.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벤탄쿠르를 잃게 되어 매우 실망스럽다. 부상 정도는 아직 파악할 수 없다”라면서 발목이 부상 부위라고 알렸다.

벤탄쿠르는 상당히 좌절한 것으로 보인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에 따르면 동료인 데얀 쿨루셉스키는 “벤탄쿠르는 화가 많이 났다. 그는 그 반칙이 옐로카드 이상일 수 있다고 말했다”라면서 “벤탄쿠르에게 정말 힘든 일이다. 그는 믿을 수 없는 사람이자 믿을 수 없는 선수다. 그런데 8개월 동안 결장했다가 몇 경기 만에 다시 부상을 입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인생은 참 어려운 것 같다. 벤탄쿠르는 강인함을 유지해야 하며 그를 응원하는 훌륭한 가족과 좋은 팀 동료들이 있다. 나는 그를 한 남자로서 사랑하기 때문에 그걸 보는 게 매우 힘들다. 함께 전쟁에 나서고 싶은 사람인데, 나쁜 태클로 그를 제거했다. 그게 인생인 듯하다”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포인트 랭킹

  • RANK
  • MEMBER
  • POINT

레벨 랭킹

  • RANK
  • MEMBER
  • EX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