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챔스 뉴캐슬전 선발? 벤치?…엔리케가 답했다, “비티냐와 함께 선발 가능”

Previous Next

이강인 챔스 뉴캐슬전 선발? 벤치?…엔리케가 답했다, “비티냐와 함께 선발 가능”

댓글 : 0 조회 : 208
94283432b2bdf033cac2457485053607_1701135504_6027.PNG

박지원 기자=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을 앞두고 이강인의 선발 여부가 화제다. 이와 관련해서 루이스 엔리케 파리 생제르맹 감독이 직접 입을 열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F조 5차전을 치른다. 4차전 종료 기준으로 PSG가 2승 2패(승점 6)로 조 2위, 뉴캐슬이 1승 1무 2패(승점 4)로 조 4위다.

‘빅이어’를 조준하는 PSG는 최악의 조에 편성됐다. 도르트문트, AC밀란, 뉴캐슬과 한 조가 되면서 그 누구도 16강 진출을 확신할 수 없게 됐다. 예상대로 험난한 길이 이어졌다. PSG는 차례대로 도르트문트에 2-0 승리, 뉴캐슬에 1-4 패배, AC밀란에 3-0 승리, AC밀란에 1-2 패배로 2승 2패를 기록했다.

이제 뉴캐슬, 도르트문트와의 경기가 남은 가운데, 이번 뉴캐슬전이 상당히 중요해졌다. 만약 승점 3점을 획득한다면 9점이 되면서 우선 뉴캐슬을 제칠 수 있게 된다. 그리고 도르트문트(승점 7)와 AC밀란(승점 5)의 경기에서 도르트문트가 승리하면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하게 된다. 초기 목표인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할 수 있는 것.

PSG의 최근 분위기는 상당히 좋다. 우선 리그앙에서 6연승을 질주 중이다. 10월에 스타드 렌(3-1 승리), 스트라스부르(3-0 승리), 브레스트(3-2 승리), 11월에 몽펠리에(3-0 승리), 스타드 랭스(3-0 승리), AS 모나코(5-2 승리)를 차례대로 격파했다. 눈에 띄는 건 연승 기간 중 모든 경기에서 3득점 이상의 다득점을 터뜨렸다는 것이다.

뉴캐슬도 프리미어리그 최근 9경기 6승 2무 1패에다가 잉글랜드 풋볼리그컵 2승으로 호성적을 거두고 있긴 하나, 부상자가 많다는 문제가 존재한다. ‘프리미어 인저리’에 따르면 크고 작은 부상을 더해 13명이 이탈한 상태다. 이런 점에서는 PSG가 더 유리하다고 볼 수 있다.

뉴캐슬전이 점점 다가오면서 선발 라인업 예상이 하나씩 뜨고 있다. 그리고 프랑스 ‘풋 메르카토’는 아홉 자리를 우선적으로 고정했다. 공격진에 킬리안 음바페, 우스만 뎀벨레, 미드필더진에 마누엘 우가르테, 파비안 루이스, 수비진에 노르디 무키엘레, 뤼카 에르난데스, 밀란 슈크리니아르, 아치라프 하키미, 골키퍼에 잔루이지 돈나룸마를 배치했다.

매체는 그러면서 남은 두 자리와 관련해 “두 자리가 확실하지 않다. 퍼포먼스가 좋고 중원 영향력이 좋은 비티냐가 선발 출전이 유력해 보이지만, 이강인이 나설 수도 있다. 곤살루 하무스, 랑달 콜로 무아니는 여전히 경쟁 중이다.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는 하무스가 콜로 무아니보다 앞선 상태이긴 하다”라고 코멘트했다.

엔리케 PSG 감독 역시 사전 기자회견에서 같은 질문을 받았다. ‘이강인과 비티냐가 경쟁 중인가’였다. 이에 엔리케 감독은 “좋은 선수들은 같이 뛸 수 있다. 둘은 윙어, 미드필더로 나설 수 있으며 한 명은 중앙에, 다른 한 명은 측면에 있을 수도 있다. 한 명은 그라운드에서 뛰고 다른 한 명은 벤치에 있을 수도 있다. 둘 다 벤치에서 시작할 수도 있는 일이다. 모든 게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이강인은 올여름 PSG 유니폼을 입었으며 루이스 엔리케 감독의 신임 아래 중용 받고 있다. 특히 엔리케 감독은 이강인의 ‘멀티성’에 주목하며 좌우 윙어, 미드필더, 제로톱 등 여러 포지션을 맡기고 있다. 기대에 부응했다. 이강인은 리그앙에서 1골 1도움, 챔피언스리그에서 1골을 기록했다.

이강인은 지난 11월 A매치 기간에 한국 대표팀에 다녀왔다. 장거리 비행을 떠났고, 1골 2도움이라는 맹활약을 펼쳤다. 그리고 맞이한 모나코전. 이강인은 벤치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비티냐가 선발에 배치됐다.

그러나 이강인은 끝내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서 뉴캐슬전을 대비한 로테이션으로 보는 시각도 존재했다. 이강인의 체력 안배에 신경을 쓰고, 뉴캐슬전에 투입시킬 계획으로 여겨졌다.

아무래도 이강인 기용에 더 주의가 필요할 수밖에 없다. 이강인은 PSG 합류 후 두 차례 부상이 존재했다. 프리시즌에 햄스트링 부상, 8월 말에 대퇴사두근 부상이 발생했다. 또 다른 부상이 생기면 안 되기에 무리해서 내보낼 것이 없다. 더군다나 PSG는 뎁스가 좋은 팀이다.

이제 엔리케 감독의 선택만이 남았다. 이강인의 선발 여부는 경기 당일에 열어 봐야 알 수 있다.

한편, 이강인은 리그앙에서 성공적인 영입으로 평가되는 중이다. 프랑스 ‘풋 메르카토’는 지난 22일, 올여름 프랑스 리그앙에 합류한 선수 중 성공적인 모습을 보이는 이들을 조명했다. PSG에서 뤼카 에르난데스, 마누엘 우가르테, 그리고 이강인이 뽑혔다.

‘풋 메르카토’는 이강인을 두고 “이강인은 처음에는 교체로만 나섰다가 부상을 입었고 아시안게임에서 돌아온 뒤 서서히 자리를 잡았다. 리그앙 6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이적을 정당화하고 있다. 이적료는 2,200만 유로(약 315억 원)였다”라고 했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포인트 랭킹

  • RANK
  • MEMBER
  • POINT

레벨 랭킹

  • RANK
  • MEMBER
  • EX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