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성, 데뷔 시즌 우승컵에 입맞춤?…미트윌란 파죽의 5연승→어느덧 선두와 ‘승점 동률’

Previous Next

조규성, 데뷔 시즌 우승컵에 입맞춤?…미트윌란 파죽의 5연승→어느덧 선두와 ‘승점 동률’

댓글 : 0 조회 : 195
f27e940602e033d9d79568e2986341a5_1701135442_0455.PNG

사진= 미트윌란 SNS

조규성이 데뷔 시즌에 리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릴까. 미트윌란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미트윌란은 28일 오전 3시(한국시간) 덴마크 실케보르에 위치한 JYS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덴마크 수페르리가 16라운드에서 실케보르를 4-1로 대파했다. 이로써 미트윌란은 5연승과 함께 10승 3무 3패(승점 33)로 2위에 위치했다. 선두 코펜하겐과 승점 동률이나, 득실차에서 밀려 2위에 위치했다.

조규성이 10경기 연속 선발로 낙점됐다. 실케보르전에서 투톱이 가동됐는데, 올라 브린힐드센과 함께 합을 맞췄다. 전반에는 한 골씩 주고받았다. 전반 19분, 스베리르 잉기 잉가손이 파울리뉴의 크로스를 받아 헤더골을 넣었다. 그리고 전반 추가시간 5분, 마르크 브링크가 올린 것을 스테판 토다르슨이 발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래도 미트윌란이 우세했던 건 실케보르에 퇴장자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전반 31분, 알렉산더 린드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다가 골키퍼와 충돌했다. 마르틴 프라이슬 골키퍼는 의식을 잃었고, 린드에게는 레드카드가 주어졌다.

후반 들어 미트윌란의 골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후반 6분에 프란쿨리누, 후반 20분에 헨리크 달스고르, 후반 28분에 프란쿨리누가 득점에 성공했다. 조규성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달스고르의 득점에 있어 기여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조규성의 헤더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흘렀고, 프란쿨리누가 올린 것을 달스고르가 밀어 넣었다.

사진= 미트윌란 SNS

사진= 미트윌란 SNS

조규성은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볼 터치 27회, 패스 성공률 73%(11/15), 유효 슈팅 2회, 리커버리 3회, 지상 경합 2회 성공(5회 시도), 공중 경합 5회 성공(6회 시도), 피파울 1회 등을 기록했다.

미트윌란의 기세가 무섭다. 미트윌란은 시즌 초반에 3승 3패를 기록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그런데 이후 10경기에서 7승 3무 무패 행진을 달렸다. 최근 5연승까지 엄청난 승점 적립에 성공하면서 우승 경쟁을 펼치게 됐다.

16라운드 종료 기준으로는 코펜하겐(승점 33), 미트윌란(승점 33), 브뢴뷔(승점 31)까지 삼파전으로 펼쳐지고 있다. 코펜하겐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지난 시즌 노르셸란을 4점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지금과 같은 페이스라면 충분히 우승에 도전할 수 있다. 미트윌란은 앞서 2014-15시즌, 2017-18시즌, 2019-20시즌에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4년 만에 트로피 탈환을 노리고 있고, 조규성도 그 과정에 큰 힘을 싣고 있다.

사진= 미트윌란 SNS

[경기 내용]

홈팀 실케보르는 4-3-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알렉산더 린드, 토니 아담센, 스테판 토다르슨, 안데르스 클링지, 마르크 브링크, 펠레 매트슨, 루밤바 무손다, 조엘 펠릭스, 알렉산더 부시, 올리버 손느, 니콜라이 보일레센이 출전했다.

원정팀 미트윌란은 4-4-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조규성, 올라 브린힐드센, 올리버 쇠렌센, 안드레 뢰머, 크리스토페르 올손, 다리오 오소리오, 파울리뉴, 마스 베흐 쇠렌센, 스베리르 잉기 잉가손, 헨리크 달스고르, 마르틴 프라이슬이 출격했다.

사진= 미트윌란 SNS

사진= 미트윌란 SNS

미트윌란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9분, 좌측면에서 스로인이 진행됐다. 파울리뉴가 왼쪽 진영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잉기 잉가손이 헤더 슈팅을 통해 골망을 흔들었다.

변수가 생겼다. 전반 31분, 린드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다가 프라이슬 골키퍼와 강하게 충돌했다. 이때 골키퍼는 의식을 잃고 그대로 쓰러졌다. 다행히도 의료진 투입 후 의식을 회복했고, 린드에게는 레드카드가 주어졌다.

린드는 미안함에 눈물을 흘리면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고, 미트윌란은 프라이슬 골키퍼 대신 뢰슬 골키퍼를 투입했다.

전반 추가시간은 6분이 주어졌고, 실케보르가 균형을 맞췄다. 전반 추가시간 5분, 아담센이 오른쪽 진영 프리킥을 길게 처리했다. 헤더로 흐른 공을 브링크가 재차 올렸고, 토다르손이 발리 슈팅으로 처리했다. 공은 니어 포스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미트윌란이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썼다. 브린힐드센, 뢰머가 나가고 프란쿨리누, 기고비치가 들어갔다.

후반 들어 미트윌란이 슈팅을 기록했다. 후반 4분, 미트윌란의 역습이 시작됐다. 오소리오가 드리블 질주 후에 페널티 박스 앞에서 과감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품에 안겼다.

미트윌란이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6분, 기고비치가 수비 라인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전달했다. 이어받은 프란쿨리누가 침착하게 잡아낸 뒤 문전 마무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스코어 2-1.

사진= 미트윌란 SNS

미트윌란이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11분, 코너킥을 짧게 처리한 뒤 올손이 페널티 박스 안 대각선 방향에서 감아 찼다. 그러나 공이 다소 높게 뜨면서 골문 밖으로 벗어났다. 이어 후반 15분, 오소리오의 페널티 박스 앞 슈팅도 크로스바 위로 솟구쳤다.

미트윌란이 기회를 놓쳤다. 후반 19분, 오소리오가 먼 위치에서의 프리킥을 다이렉트로 처리했다. 공은 수비벽을 맞은 뒤 골문 쪽으로 향했으나, 골키퍼가 가까스로 쳐냈다.

미트윌란이 격차를 더욱 벌렸다. 후반 20분, 코너킥이 올라왔고 조규성의 헤더가 골키퍼를 맞고 옆으로 흘렀다. 프란쿨리누가 골라인을 넘어가기 전에 문전으로 다시 넘겼고, 달스고르가 가볍게 밀어 넣었다. 스코어 3-1.

미트윌란이 계속 몰아쳤다. 후반 26분, 오소리오가 우측면 돌파 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했다. 이어서 내준 크로스가 조규성을 통과했고, 뒤에 있던 파울리뉴가 잡아낸 뒤 슈팅했다. 하지만 크게 뜨면서 무위에 그쳤다.

이 게시물에 달린 코멘트 0
제목

포인트 랭킹

  • RANK
  • MEMBER
  • POINT

레벨 랭킹

  • RANK
  • MEMBER
  • EXP